본문바로가기

김환기 Kim WhanKi 1913~1974

수화 김환기는 한국 추상미술의 제1세대로서 세련되고 승화된 조형언어를 통해 한국적 서정주의를 바탕으로 한 고유의 예술 세계를 정립하였으며, 한국을 비롯한 현대 미술의 중심지인 파리와 뉴욕으로까지 그 이름을 널리 알렸다.
그는 1930년대 후반 경부터 가장 전위적인 활동의 하나였던 추상 미술을 시도, 한국의 모더니즘을 리드하였으며, 현대적이고 절제된 조형언어를 바탕으로 이룩한 그의 정서세계는 50년대에 이르러 산, 강, 달 등 자연을 주요 소재로 한 더욱 밀도 높고 풍요로운 표현으로 한국적 정서를 아름답게 조형화하였다.
그의 예술은 56년부터 59년까지 약 3년 간의 파리 시대와 상파울로 비엔날레에서 수상한 63년부터 작고한 74년에 이르는 뉴욕시대에 가장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는데, 파리 시대와 서울 시대를 포함한 50년대까지 그의 예술은 엄격하고 절제된 조형성 속에 한국 고유의 서정 세계를 구현하였으며, 60년대 후반 뉴욕시대에는 점, 선, 면 등 순수한 조형적 요소로 보다 보편적이고 내밀한 서정의 세계를 심화시켰다.

EDUCATION

  • 1913 전라남도 신안군 기좌면(현 안좌면)에서 출생

    1933 동경 일본대학 예술학원 미술부 입학

    1934 「아방가르드」 조직에 참여,

    후지다 쓰구지와 도고 세이지에게 지도 받음

PROFESSIONAL EXPERIENCES

  • 1948-1950 서울대학교 예술학부 미술과 교수 역임

    1951 부산으로 피난, 해군종군화가로 활동

    1952-55 홍익대학교 교수와 학장 역임


    1937 제1회 개인전, 아마기 화랑, 동경

    1948 제1회 신사실파 전시, 화신화랑, 서울

    1956 제6회 개인전, M. 베네지트 화랑, 파리

    1958 제10회 개인전, <봄>, <하늘> 등 출품,

    앵스티튀 화랑, 파리

    1959 제11회 개인전, <산월>, <달밤의 사슴>,

    <영원의 노래> 등 출품, 중앙공보관화랑, 서울

    제15회 개인전, 아시아 하우스 화랑, 뉴욕

    1965 제16회 개인전, 제8회 상파울로

    비엔날레 특별실에 초대됨, 브라질

    1973 제21회 개인전, <하늘과 땅>,

    <10만개의 점> 등 대작 출품,

    포인덱스터 화랑, 뉴욕

    1974 제22회 개인전,

    슈레브포트 반웰미술관, 루이지애나

AWARDS & ACCOLADES

  • 1963 제7회 상파울루 비엔날레 한국대표로 참가,

    회화부분 명예상 수상: <달밤의 섬>,

    <여름 달밤>, <운월> 등 출품, 상파울로, 브라질

    1970 한국일보 주최 제1회 한국미술대상전 대상 수상: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출품, 경복궁 미술관

작가 노트

"내 작품은 공간의 세계란다. 

서울을 생각하며 오만가지 생각하며

찍어가는 점. 

어쩌면 내 맘속을 잘 말해주는 것일까. 

그렇다.

내 점의 세계, 나는 새로운 창을

하나 열어주었는데

거기 새로운 세계는 안 보이는가 보다."


(1970. 01. 08. 작가의 일기 中)



내가 그리는 선(), 하늘 끝에 더 갔을까.

내가 찍은 점(), 저 총총히 빛나는 별만큼이나 했을까.

눈을 감으면 환히 보이는 무지개보다

더 환해지는 우리 강산(江山).”


(1970. 01. 27. 작가의 일기 中)





김환기-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