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황규백 Hwang KyuBaik 1932~

황규백은 1954년부터 1967년에 신조형과 신상 회의 일원으로 초기 한국 추상회화에 몸담았으나, 1968년 도불을 계기로 전통적인 판화 방식인 메조틴트 기법을 익혀 판화가로서의 길을 걸었다. 그의 작품은 판화의 현대적 재창조라는 평가를 받으며, 루브리아나 판화 비엔날레(1979, 1981), 브래드 포드 판화 비엔날레(1974), 피렌체 판화 비엔날레(1974) 등 국제 판화제에서의 수상은 물론 뉴욕 현대미술관, 빅토리아 앤 알버트 박물관, 비엔나 알베르티나 미술관 등 세계 유수 미술관의 소장품에 포함되었다. 30년간 파리와 뉴욕에서 활발히 활동한 작가는 2000년 한국으로의 귀국을 계기로 초창기의 조형언어인 회화로 다시 회귀하였다. 본 전시는 판화에서 회화로, 타향에서 고향으로 돌아온 후에 그려진 작가의 신작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 가나아트 갤러리 전시 서문 발췌 -

<주요 소장처>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뉴욕 현대미술관, 뉴욕
파리 시립 현대미술관, 파리
영국 박물관, 런던
빅토리아 앤 알버트 박물관, 런던
비엔나 알베르티나 미술관, 비엔나
우피치 미술관, 피렌체
몬트리올 미술관, 몬트리올
프랑스 문화성, 파리
스코페 현대미술관, 스코페, 마케도니아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 시카고
브룩클린 미술관, 뉴욕
보스턴 미술관, 보스턴
필라델피아 미술관, 필라델피아
클리블랜드 미술관, 클리블랜드
유타미술관, 솔트레이크 시티
포틀랜드 미술관, 포틀랜드
샌프란시스코 미술관, 샌프란시스코
하이파 현대 미술관, 하이파, 이스라엘
예일대학교, 코네티컷
코넬대학교, 뉴욕
뉴욕 공공 도서관, 뉴욕
파리 국립 도서관, 파리
브뤼셀 왕립 도서관, 브뤼셀
보스턴 공공 도서관, 보스턴
필라델피아 공공 도서관, 필라델피아

EDUCATION

  • 1968 에꼴 드 루브르, S.W. 헤이터의 아틀리에17에서 수학

PROFESSIONAL EXPERIENCES

  • <개인전>

    2019 가나아트센터, 서울

    2015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과천

    2013 신세계 갤러리 센텀시티, 부산

    2012 갤러리 현대, 서울

    2010 갤러리 현대, 서울

    2008 갤러리 현대, 서울

    2006 갤러리 현대, 서울

    Gallery H, 서울

    2004 갤러리 현대, 서울

    1996 핏츠 페브럴 갤러리, 뉴욕

    1994 갤러리 현대, 서울

    1991 현대화랑, 서울

    1990 핏츠 페브럴 갤러리, 뉴욕

    1988 현대화랑, 서울

    새이퍼 갤러리, 이스트 랜싱, 미국

    크리스티 갤러리, 도쿄

    1985 현대화랑, 서울

    하치반칸 갤러리, 오사카

    츠타야 갤러리, 쿄토

    1983 존 슈커 그래픽스, 뉴욕

    1982 선 화랑, 서울

    1981 브라우어 갤러리, 로텐부르크, 독일

    해리스 갤러리, 휴스턴, 미국

    하워드/맨빌 갤러리, 루브리아나, 유고슬라비아

    무라딘스카 니카 갤러리, 루브리아나, 유고슬라비아

    <주요 단체전>

    2017 이중섭미술관, 제주

    2015 ≪Beyond Mezzotint≫, 갤러리 이배, 부산

    1997 ≪서울판화미술제 청주 특별전≫, 청주예술의전당, 청주

    1993 ≪한국 현대판화 40년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1992 ≪국립현대미술관 소장작가 작품전≫, 대구; 강릉

    1990 국제 판화 트리엔날레, 베를린

    1989 국제 판화 비엔날레, 바르나, 불가리아

    1988 크리스티 컨템포러리 아트, 뉴욕

    1987 크리스티 컨템포러리 아트, 런던; 도쿄

    1986 브래드포드 판화 비엔날레, 브래드포드, 영국

    1985 루브리아나 판화 비엔날레, 루브리아나, 유고슬라비아

    1984 ≪메조틴트 거장전≫, 갤러리 콜로니얼, 엘 파소, 미국

    ≪아트와 스포츠전≫ (1984년 사라예보 동계 올림픽 공식

    포스터 전시), 스펙트럼 파인 아트 갤러리, 뉴욕

    1982 다색판화 국제 트리엔날레, 그렌헨, 스위스

    1981-1982 ≪매직 리얼리즘전≫, 포틀랜드 미술관, 오레곤;

    유타 미술관, 피닉스 미술관, 아리조나; 봐즈 미술관, 아이다호

    1980 국제 판화 비엔날레, 크라코프, 폴란드

AWARDS & ACCOLADES

  • 1981 유고스라비아.과학예술원상

    1979 스코에미술관상

    1978 핀랜드.트리엔날 제1상

    1974 노르웨이판화비엔날 제3상

    1974 피렌체판화비엔날 금상

    1974 화이트.로즈화랑 상

    1973 마이아미판화비엔날 제1상

    1971 필라델피아 판화협회전

작가 노트


CF008074.jpg




황규백의 서정적인 화면은 섬세한 필치로 그려진 평범한 사물들로 구성되어 있음에도 어딘가 낯설게 느껴진다. 

이러한 점에서 그의 작품은 20세기의 초현실주의자들의 작품과 비견되곤 한다. 일상적 오브제를 그것이 속한 환경에서 

떼어내 기묘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초현실주의 기법 중 하나인 데페이즈망dépaysement이 그의 작품에도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그는 열린 문 사이로 보이는 밤의 호수에 백조가 유영하고, 우산을 쓰고 걸어가는 사람의 그림자에 

꽃잎이 내려앉는 장면을 그려 평범해 보이는 일상을 마법적인 순간으로 바꾸었다.


그러나 초현실주의자들이 이성에 의해 통제된 사고를 부정하고 무의식의 세계를 미술에 옮기고자 했던 데 반해,

 황규백은 이러한 기법을 통해 감상자의 기억을 환기시켜 감성을 자극한다. 그렇기에 보이는 것 그 이면의, 

보이지 않는 세계가 그의 작품 속에 내재한다. 바위 위에 놓인 작은 쪽지, 의자 위에 덩그러니 놓인 바이올린, 

창가에 놓인 우산 등의 사물은 그려진 화면 너머에 담긴 이야기를 암시한다. 이와 같이 작가에 의해 치밀하게 

배치된 사물들은 관람자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시적인 장치가 된다. 이로써 황규백은 판화에서부터 회화에 

이르기까지 일상적인 공간과 사물을 통해 비일상적인, 상상의 세계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 가나아트 갤러리 발췌- 




living_4_800.jpg